울산 맛집 두울원 본점 방문기, 들깨칼국수

이번에 아기가 태어나서 한국에 들어가 산후조리원에 일주일 정도 있었어요. 가끔 조리원에서 나오는 식사를 먹을 때도 있었지만 바로 앞에 울산 맛집이라는 두울원 본점이 있더라구요. 한국에 있는 동안 한국에서만 먹을 수 있는 다양한 음식을 먹고 싶었기에 한번 들려봤어요.




두울원 본점 근처에는 주차할 곳이 없어보이더라구요. 점심시간이 한참 지나고 갔는데도 손님이 좀 있었어요.





주요 메뉴는 들깨칼국수, 해물칼국수가 있고 항아리제비도 있었어요. 그 외에도 비빔밥이랑 만두도 팔고 있더라구요. 저는 조리원에 있는 동안 두번 방문 했는데 들깨칼국수와 수제비를 먹어봤어요.





얼마만에 만나보는 완전 매콤한 김치인가요. 칼국수 집에 가야 먹을 수 있다는 이 맛있는 김치를 너무너무 먹고 싶었어요.





처음 간 날에는 무작정 수제비가 먹고 싶어서 항아리 수제비를 주문 했었답니다. 뭔가 맛있긴한데 찾아가서 먹을 만큼 맛있는 수제비는 아니더라구요. 그래서 제가 잘못 주문 한건가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그때 바로 옆에서 다른 손님이 오면서 들깨칼국수를 계속 시키더라구요. 그걸 보며 다음에 한번 더 와서 들깨칼국수를 먹어야 겠다고 생각했어요.





다음 날 바로 다시 찾은 두울원! 들깨칼국수에 공기밥 하나를 추가해서 주문 했어요. 마치 콩국수를 보는 것 같은 비주얼이였어요. 콩국수를 완전 사랑하는 1인으로써 처음 보자마자 너무 맛있어보였어요.





진짜 들깨칼국수는 너무너무 맛있었어요. 먹다가 밥 한공기 다 넣어서 먹었는데 배가 너무 불러서 터질거 같음에도 불구하고 계속 먹어지더라구요. 캐리어에 가득 담아서 아부다비로 가지고 오고 싶은 맛이였어요.





다음번에 한국가면 잊지말고 또 가야겠다는 생각이 드는 울산 맛집 두울원 본점이였어요. 가시면 꼭 들깨칼국수+공기밥을 추천드릴게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37)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