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책 크레마 사운드 사용기

얼마전에 전자책인 크레마 카르타 플러스 구매한 것에 대해서 소개한 적이 있죠. 제 와이프도 너무 가지고 싶어해서 찾다가 중고를 찾기 힘들어서 크레마 사운드를 구매하게 됬어요.




전 크레마 카르타 플러스를 정말 저렴한 가격에 중고로 잘 구매했거든요. 그래서 와이프도 똑같은 걸로 구매할려고 했는데 찾기가 너무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어쩔수 없이 알라딘 중고매장에서 판매하고 있는 크레마 사운드 새 상품을 약 10만원 정도 주고 구매했어요.





크레마 사운드는 색상이 화이트라서 뭔가 더 세련되 보여요.사실 이름처럼 크레마 사운드는 전자책을 듣기 좋게 만들어 진 것이라고 하더라구요. 또 크레마 사운드는 크레마 카르타플러스에 비해 크기도 작아서 한손에 잡기 정말 좋았어요.





세부 스펙은 8GB 플래시 메모리에 512M으로 평범해요. 사실 전자책의 경우 그렇게 좋은 스펙이 필요없을거 같아요. 가장 좋은 것은 얼마나 가지고 다니기 좋은가와 가독성 인거 같아요.





크레마의 경우 YES24,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등 다양한 서점을 지원해요. 그래서 자주 사용하는 서점의 계정을 등록해서 전자책을 구매하면 손쉽게 연동해서 사용 가능하답니다.





또 크레마 카르타 플러스와 마찬가지로 열린서재 기능을 제공해요. 열린서재라 하면 교보E북, 밀리의 서재 등 원하는 어플을 설치해서 전자책을 볼 수 있는 것이죠. 





제가 사용하고 있는 밀리의 서재를 와이프도 사용하고 싶어해서 바로 설치해 줬어요. 밀리의 서재는 월 9900원으로 무제한 전자책을 볼 수 있기 때문에 너무 좋아요.






미리 밀리의 서재 앱을 통해서 등록해둔 책 3권을 바로 볼 수 있었어요. 원하는 책을 다운로드해주면 되요. 사용해보니 터치감은 크레마 카르파 플러스보다 크레마 사운드가 더 좋은거 같더라구요.





사실 전자책은 일반 책처럼 책을 넘기는 기분은 없어서 아쉽지만 그래도 다양한 책을 하나의 기기에 넣어서 볼 수 있다는 큰 장점이 있어요. 

핸드폰에 넣어서 보면 되지 않냐는 생각도 하실 수 있는데 스마트폰으로 보면 오랜시간동안 보기 힘들지만 전자책은 전자잉크를 사용해서 눈이 훨씬 편하답니다. 그래서 개인적으로 전자책을 많이 선호하고 있어요.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49)

Designed by JB FACTORY